설악산·오대산 등 국립공원 4곳, 올림픽 손님맞이…홍보관 운영
설악산·오대산 등 국립공원 4곳, 올림픽 손님맞이…홍보관 운영
  • 김상은 기자
  • 승인 2018.02.05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브즈뷰티 김상은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이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및 패럴림픽 기간 동안 설악산, 오대산, 태백산, 치악산 등 강원권 국립공원 4곳을 찾는 탐방객을 위한 손님맞이 준비를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월 1일부터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관문인 KTX진부(오대산)역 대합실에 국립공원 전시·체험 홍보관 운영을 시작했다.

이 전시·체험 홍보관에는 오대산 등 국립공원의 사계와 설악산 등에서 촬영한 동계올림픽 응원 영상을 상영하며, 국립공원 가상현실(VR)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장비도 준비했다.

아울러 동계올림픽을 찾는 내·외국인이 강원권에 위치한 국립공원을 연계하여 방문할 수 있도록 홍보관에 다국어(한·영·일·중) 홍보물을 비치하고 직원이 상주해 탐방 안내를 돕는다.
 
역출입구 및 야외광장에는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오대산 전나무숲 이미지와 오대산 깃대종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긴점박이올빼미 조형물을 설치했다.

동계올림픽이 개막하는 2월 9일부터는 강릉 올림픽파크 한국관(코리아하우스)에서도 국립공원 영상, 홍보물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정용상 국립공원관리공단 홍보실장은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을 계기로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외국인에게 국립공원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