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박삼구 회장 "여승무원 기 받으러 왔다"
아시아나 박삼구 회장 "여승무원 기 받으러 왔다"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02.02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쁨조' 두고 지속적 성희롱...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성희롱 고발 이어져
▲ 박삼구 아시아나 그룹 회장
▲ 박삼구 아시아나 그룹 회장

 

[러브즈뷰티 이승훈 기자] 아시아나 그룹 박삼구(73) 회장이 사내 여직원을 상대로 지속적인 성희롱을 저질러 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 일간지 보도에 따르면 박삼구 회장은 "여 승무원들의 기를 받으러 왔다"며 여승무원을 찾으며 자주 여승무원들과 손깍지를 끼거나 포옹을 하는가 하면, 매년 초에는 여성 승무원들에게만 세배를 받았다는 것이다.

박삼구 회장의 성희롱 의혹이 제기되면서 최근 아시아나항공 안에서 ‘#미투’(#MeToo. 성폭력 고발 캠페인) 제안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겨레신문은 직장 익명 게시판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 올라온 내용을 정리해 박삼구 회장은 거의 매달 첫째주 목요일 오전 7시30분께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타운)를 찾아 여승무원들을 만나 왔다고 보도했다. 

박삼구 회장이 방문할 때마다 승무원들은 본관 1층 로비에 커다란 원 모양으로 서서 손뼉을 치며 박삼구 회장을 맞이했으며 박 회장은 승무원들에게 ‘몇 기냐’ ‘오늘 비행은 어디로 가느냐’ '결혼은 했냐' 등의 말을 하며 껴안거나 손을 주무르고, 파트장이나 본부장 등 관리자들은 박 회장이 양팔을 벌리면 ‘달려가 안겨야한다’고 승무원들에게 교육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신문은 한 제보자의 말을 전하며 "박 회장은 승무원들을 만나면 ‘내가 기 받으러 왔다’는 말을 서스럼없이 했다”며 ”본관 1층에서 여승무원들 불러놓고 20~30분 동안 껴안은 뒤에는 20대 초반의 갓 입사한 승무원 교육생들이 머무는 교육훈련동으로 가서 시간을 보낸다. 업무보고를 받으러 온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승무원이 아닌 일반직들의 사무실엔 방문하지도 않는다"고 보도했다.

박삼구 회장이 매년 1월 직원들과 하는 북한산 등산에서도 박삼구 회장과 함께 산을 오르고 내릴 여승무원들로 구성된 별도의 조직이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한편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아시아나항공 ‘블라인드’에서는 성폭력 피해 고발 운동인 ‘미투’ 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중이다.

박삼구 회장은 최근 성희롱 논란을 의식해서인지 1월에는 여승무원 동반 등산과 본사 여승무원 방문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 항공측은 "박삼구 회장이 승무원들을 아끼는 마음에서 한 것"이며 블라인드에 올라온 내용에 대해서는 악의적인 억지주장이라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