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여성가족부와 취약계층 경력단절 여성 지원 업무협약
신한금융, 여성가족부와 취약계층 경력단절 여성 지원 업무협약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1.26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일자리'와 '맞벌이가정 초등돌봄' 강화...향후 3년간 240억 원 지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왼쪽)과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26일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신한금융그룹)

[러브즈뷰티 신동훈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여성가족부와 함께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의 재기를 위한 지원 사업에 나선다.  

신한금융그룹과 여성가족부는 26일 오전 신한은행 본점에서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 및 초등돌봄 공동육아나눔터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3년간 24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신한금융그룹과 여성가족부는 저소득, 여성가장, 장애인 등 취약계층여성을 대상으로 3년 간 총 1만5000명에게 150억 원을 제공하며 사회복귀를 지원한다. 

취약계층 여성이 전국 155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직업교육훈련에 참여하고 출석률이 80% 이상인 경우, 최대 90만 원의 참여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여성가족부와 신한금융그룹은 26일 오전 신한은행 본점에서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 및 초등돌봄 공동육아나눔터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3년간 240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자료: 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는 2009년부터 육아·가사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에게 ‘여성새로일하기센터(새일센터)’를 통해 직업상담, 구인·구직 관리, 직업교육훈련, 인턴십, 취업 후 사후관리 등을 지원해오고 있다.

이번 사업추진을 위해 중앙새일지원센터에 전담인력이 별도로 채용되며, 신청자 자격요건 확인, 취약계층 참여자 발굴 및 전반적인 지원업무를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연간 30억씩 3년 간 90억 원을 들여 맞벌이가정 초등학생 자녀의 방과후 돌봄서비스 제공을 위한 공동육아나눔터 확대도 지원한다. 

신한금융그룹과 여성가족부는 특히 경력단절여성의 사회복귀를 뒷받침하고 증가하는 맞벌이가정의 방과 후 돌봄 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초등돌봄 공동육아나눔터’를 향후 3년 간 150개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은 여가부 출범 이래 신한금융그룹과 맺는 최초의 협약이자 이례적으로 큰 규모의 민관협력이다. 이는 여성일자리의 중요성과 국가 돌봄책임성 강화를 보여주는 동시에 국가의 혁신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또한 “경력단절여성이 빠른 시일 내 양질의 일자리로 복귀할 수 있는 고용환경과 경력단절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양육친화적인 사회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 이를 통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 삶의 변화를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