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
화장품, 이제는 3D 프린팅 기술로 만든다
▲ 3D 프린터. 위 사진은 본 내용과 상관이 없음, ⓒ 픽사베이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이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다. 그 대표적인 기술이 바로 3D 프린팅 기술인데, 이 3D프린팅 기술로 화장품까지 만들수 있게 됐다. 

화장품 전문제조 기업 한국콜마가 화장품업계 최초로 3D 프린팅을 활용한 화장품 제조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콜마는 3D 프린터 기술 전문 개발업체인 삼영기계와 손잡고 화장품 제조용 3D 프린터를 개발할 계획이다. 삼영기계는 립스틱, 컴팩트 파우더 등의 화장품을 3D 프린터 방식으로 생산하는 기계를 개발하고 한국콜마는 이에 맞는 화장품 소재개발과 원료기술 지원을 맡는다.

화장품 제조에 3D프린터의 적층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방식으로는 생산할 수 없는 차별화된 모양과 재질의 신개념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기존의 립스틱과 컴팩트 파우더는 압축과 성형기법으로 제조하기 때문에 단일 제품이 다양한 색상을 구현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이 기술을 활용하면 한꺼번에 수 십 가지 색상으로 구성된 립스틱과 다양한 재질의 컴팩트 파우더도 생산이 가능해져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차별화된 화장품 생산이 가능해진다.

▲ 한국콜마 윤상현 대표(왼쪽으로부터 두번째)와 삼영기계 한금태 대표(왼쪽으로부터 세번째) 

한국콜마 화장품 제조부문 허용철 사장은 “3D 프린터 기술은 화장품 용기 디자인이 경쟁력이 되고 있는 만큼 독특한 화장품 용기 제작에도 활용할 수 있다”며 “다양한 색과 재질, 디자인으로 차별화된 신제품을 대량으로 빠르게 생산할 수 있어 생성 향상뿐만 아니라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은혜 기자  semaeh@lovesbeauty.co.kr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