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매튜 맥커너히, 자폐아동 후원위해 키엘 크림 라벨 디자인 참여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세계적인 배우이자 자선사업가로 알려진 매튜 맥커너히(Matthew McConaughey)가 자폐아동 후원을 위해 키엘 크림 라벨 디자인에 참여했다.  

뉴욕 코스메틱 브랜드 키엘은 2017 자폐 아동 후원 캠페인 #우리가들을게의 일환으로 매튜 맥커너히가 디자인한 ‘울트라 훼이셜 크림’ 리미티드 에디션을 9월 한정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키엘은 이달 초부터 전 세계 7천만 명이 겪고 있는 자폐성 장애 지원을 위해 한국과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사회 공헌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이번 자폐아동 후원 캠페인의 글로벌 파트너인 매튜 맥커너히는 “자폐성 장애를 겪고 있는 아이들과 그 가족들을 돕는 이번 캠페인의 취지에 깊이 동감해 적극 참여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자폐아동 후원 캠페인의 일환으로 키엘 베스트셀러 수분크림인 ‘울트라 훼이셜 크림’ 라벨 디자인에 직접 참여했다. 자폐성 장애를 겪는 아동들이 각기 다른 모습을 나타내는 퍼즐 모양을 하나로 맞춰 서로 다름을 이해하고 배려하여 아름다운 사회를 완성하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울트라 훼이셜 크림’ 리미티드 에디션은 9월 한정 판매되며 전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대용량 샘플이 담긴 ‘착한 박스’를 증정한다. ‘울트라 훼이셜 크림’ 한정판이 판매되거나 ‘착한 박스’를 인스타그램에 포스팅하면 1개당 1천원이 ‘한국자폐인사랑협회’에 기부되어 푸르메어린이재활병원의 자폐아동 미술교육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키엘의 공식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에 공개된 매튜 매커너히의 캠페인 영상을 공유하면 1건당 1달러씩 자폐 아동을 위한 비영리단체 ‘오티즘 스픽스’에 기부된다.  

심은혜 기자  semaeh@lovesbeauty.co.kr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