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화장품 쇼핑패턴…오프라인은 ‘신제품·색조’, 온라인은 ‘베스트·기초’ 인기올리브영, 가을 세일 기간 소비 동향 분석
▲ 올리브영 가을 세일을 맞아 명동본점에서 고객들이 인기 색조화장품을 구경하고 있다. ⓒ 올리브영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화장품을 구매할 때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구입하는 제품 선호도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헬스앤뷰티스토어 올리브영은 오는 7일까지 진행되는 가을 세일 기간(8월 31일~9월 4일) 소비 동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오프라인에서는 신제품이 잘 팔리는데 비해 온라인에선 베스트셀러가 잘 나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리브영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5일 동안 오프라인 상위 매출 50개의 제품을 분석해본 결과 입점 3개월 이내의 신제품이 오프라인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0%였다. 온라인에서의 신제품 비중은 14%인 것과 비교했을 때 신제품의 강세가 두드러진 반면 온라인 몰에서는 이미 검증된 대중적인 ‘베스트셀러’ 제품들이 상위권에 많이 포진돼 있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온라인 시장이 커지고 있지만 ‘화장품’에 있어서는 새로운 제품을 직접 경험하고 느낄 수 있는 오프라인 채널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높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매 상품 카테고리에서도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오프라인은 ‘색조’ 카테고리가 우위를 보인 반면 온라인에서는 ‘스킨케어’ 가 더 잘 팔렸다. 
 
젊은 고객들은 변화에 민감하다. 때문에 오프라인에서는 직접 ‘체험’ 해보고 색조 제품을 구매하고, 제품 충성도가 상대적으로 높고 무게감이 있는 대용량의 스킨케어 제품들은 온라인에서 구매하는 경향이다.  
 
세일 기간 장바구니 금액도 달랐다. 온라인에서는 고객 1인당 평균 구매 금액은 오프라인과 비교했을 때 약 2.5배 높았다. 온라인은 채널 특성상 한 번 구매할 때 대량 구매하는 패턴을 보였다. 같은 상품 군을 봤을 때 온라인에서는 오프라인 대비 개수 단위보다 세트의 구매 경향이 두드러졌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채널에 따라 선호하는 제품과 구매 패턴이 다르다는 점을 반영해 오프라인에는 체험 ‘공간’을, 온라인에는 베스트셀러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큐레이션’ 서비스에 집중해 채널 간 시너지를 더욱 극대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심은혜 기자  semaeh@lovesbeauty.co.kr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