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원대한 기업 되려면 고객중심 되어야”창립 72주년 맞아 기념식 개최, 비전 달성을 위해 세운 원칙 강조
▲ 아모레퍼시픽이 창립 72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진행했다.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아모레퍼시픽(대표 서경배)이 창립 72주년을 맞았다. 원대한 기업을 꿈꾸는 아모레퍼시픽은 비전 달성을 위해 세운 원칙을 강조하며 실천 의지를 다졌다. 

아모레퍼시픽은 5일 오전 10시 용인시 기흥구 아모레퍼시픽 인재개발원에서 창립 72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서경배 회장은 “세상에 없던 혁신 상품을 만들고 고객을 기쁘게 하는 경험을 선사하며, 디지털을 통해 소통하는 것은 결국 모두 고객중심을 위한 길이다. 우리가 고객중심의 대원칙을 우직하게 지켜 나가면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도 진정한 원대한 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임직원들과 함께 ‘고객의 요구를 깊게 탐색’하고, ‘테스트 앤 런(Test & Learn)’ 자세를 통해 ‘고객중심’의 대원칙을 실천할 것을 다짐했다. 

이뿐만 아니라 직속적인 사회 공헌 활동을 확대해 세상의 아름다운 변화를 이끌어 낼 예정이다. 

올해 초 아모레퍼시픽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20만 명 여성의 건강과 웰빙, 경제적 역량 강화를 지원하여 세계 여성의 삶을 아름답게 하는 데 기여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여성의 건강과 웰빙 지원을 위해 메이크업 유어 라이프 캠페인, 핑크리본 캠페인을 전개하고 여성의 경제 역량 강화를 위한 희망가게, 뷰티풀 라이프,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간다 활동 등을 바탕으로 매년 최소 70억 원, 5만 명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8월 UN의 SDGs(지속 가능 발전 목표)를 위한 EWEC(Every Woman Every Child, UN의 여성과 아동, 청소년을 위한 글로벌 무브먼트)’에 동참하는 기업으로 선정돼 사회 공헌 약속 이행에 더 큰 힘과 지지를 받게 됐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용산 신본사 입성을 앞두고 있다. 새롭게 재탄생된 신본사는 단순한 근무 장소의 개념을 넘어 임직원들이 하나의 ‘공동체’로서 ‘열린 소통’을 하는 공간이자 임직원들의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를 높일 수 있는 공간이 될 예정이다. 

더불어 주변 생태계 환경의 일부가 되어 아름다움을 공유하고 교감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심은혜 기자  semaeh@lovesbeauty.co.kr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