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온 유통·식품
롯데제과가 판매한 캔디 문제생겨…롯데측 “주의문구 넣겠다”
▲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아이스브레이커스 제품 ⓒ 러브즈뷰티 비즈온팀

[러브즈뷰티 비즈온팀 심은혜 기자] 롯데제과에서 수입 판매하는 캔디류 ‘아이스브레이커스’를 먹고 어린이 혓바닥에 살짝 문제가 생기는 일이 일어났다. 이에 롯데제과 측은 이번 달부터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소지에 관한 주의사항 문구를 넣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와 같이 수입식품 등을 먹고 문제가 생겼을 때에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식약처 관계자는 “식품으로 인해 피해를 보았을 때는 업체 쪽에 전화하기 보다는 신고센터를 이용해 식약처나 지방청이 조취를 취할 수 있게끔 하는 것이 가장 빠르고 정확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식품에 문제가 생기면 수입관련 부서를 통해 문제에 관한 한글표시 사항에 표기한다거나 경우에 따라 수입을 못하게 할 수 있다”며 “정말 유해하다고 판단이 되면 검사항목에 표함되게 조치를 취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심은혜 기자  shim@dailybizon.com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