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큐레이팅 뷰티솔루션
<뷰티 칼럼> 여름철 피부 관리 노하우&물놀이 메이크업

<뷰티숍 꼼나나 ‘설은’ 원장의 예뻐지는 노하우 1>

최근 꼼나나 뷰티숍을 찾는 고객들로부터 ‘여름철 피부 관리 노하우’와 ‘휴가지 물놀이에서도 망가지지 않는 메이크업’에 대한 질문을 가장 많이 받는다. 따사롭던 햇살이 따가워지면서 바야흐로 본격적인 여름이 다가왔기 때문이다.  

여름의 강한 햇빛은 멜라닌 색소를 자극해 피부를 잡티로 뒤덮이게 하며 모공을 넓히고 유분량을 증가시킨다. 특히 유분은 공기 중의 먼지 등과 뒤엉켜 피부 트러블을 유발시키기도 한다. 이로 인해 행복해야 할 여름의 바캉스가 피부로 인해 걱정의 계절로 되어버린다. 

그러나 몇 가지 사실만 기억하면 찌는 듯한 더위에도 좋은 상태의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것이다. 여름의 강한 햇빛은 멜라닌 색소를 자극해 피부를 잡티로 뒤덮게 한다. 

대부분 그냥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기면 된다고 생각하지만 자외선 차단제는 유형별로 천차만별일 뿐더러 피부타입에 따라 트러블을 유발시키기도 한다. 때문에 자외선 차단제도 자신의 피부 타입에 맞는 제품을 선택해야 하며, 여성의 경우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 후 메이크업을 하는 경우도 많기에 적절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피부타입별 자외선 차단제 사용방법

피부가 건조한 타입은 선크림이나 선로션을 사용한 후에 메이크업을 하면 촉촉한 느낌으로 온 종일 유지할 수 있다. 

지성피부는 실리콘이 함유된 프라이머 제품을 먼저 사용하고, 자외선 차단 기능이 함유된 쿠션 파운데이션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지성피부는 유분이 많기 때문에 최대한 기초제품을 생략해 가볍게 메이크업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두꺼운 화장을 최대한 피해 번들거림과 모공의 막힘을 사전에 방지하는 것이 피부 건강에 좋다. 

누구나 아는 사소한 팁처럼 보이지만 이것만 지켜도 여름 내 건강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물에서도 지워지지 않는 메이크업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서 수영장이나 해수욕장 등 물에서 더위를 피할 계획들을 세운다. 때문에 물에서도 지워지지 않는 완벽한 메이크업 방법에 대한 관심도 높다.   

물놀이 이전에 수분 위주의 기초제품을 얼굴에 가볍게 바른 후 팩트 타입의 파운데이션을 발라주자. 특히 팩트 타입의 파운데이션을 바를 때 물에 적신 해면스펀지를 사용하면 물에도 번지지 않고 피부색도 커버되는 기초베이스 화장이 완성된다. 

아이 메이크업은 워터 프루프 제품을 사용하고, 립스틱과 치크는 틴트 타입을 사용하면 물놀이 시에도 지워지지 않고 유지된다. 

바닷가나 수영장에서는 과한 색상보다는 피부색과 흡사한 진주 컬러나 가벼운 골드/샴페인 컬러 등의 시원한 색상의 글리터 제품을 사용하면 은은하게 빛나 자연스러우면서도 멋스러운 아이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다.

립은 바다의 푸른색과 보색을 이루어 산뜻한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게 형광빛 도는 오렌지나 코랄 컬러를 사용하면 좋다. 

▲ 설은 꼼나나 원장

설은 꼼나나 원장
전 이철 헤어커커 청담 본점 메이크업 실장, 전 고원 메이크업 부원장, 전 Taek Kim 메이크업 원장, 전 동남 보건 대학 피부 미용 학과 겸임교수, 현 꼼나나 대표이사

 

설은 원장  love@lovesbeauty.co.kr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은 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