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집권초 '최순실게이트' 대기업 재수사는 하지 않을 듯
문재인, 집권초 '최순실게이트' 대기업 재수사는 하지 않을 듯
  • 이동훈 기자
  • 승인 2017.05.10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부채·한미FTA 재협상 등 시급한 현안 해결후 재수사 문제 제기될 전망
                          ▲당선후 지지자들의 환호에 손들어 보이는 문재인 대통령 

[러브즈뷰티 비즈온팀 이동훈 기자] 신임 문재인 대통령은 촛불민심을 받아들여 강도 높은 재벌개혁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재계는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집권 초기에는 ‘최순실게이트’에서 정경유착으로 국정농단에 가세했다가 검찰수사를 받은 재벌대기업에 대한 재수사는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민주당의 한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우리경제가 당면한 큰 현안 중의 하나인 가계부채·한미FTA 재협상 등을 우선 해결한 후 재벌 재수사 문제 등을 논의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그는 10일 본지와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우선 과제는 1300조 원을 넘어 선 가계부채 등 실질적인 경제 해법 마련 등에 있다”며 “최순실게이트와 관련된 재벌재수사 등은 당장은 우선순위에서 밀려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롯데 등에 대한 재수사는 당장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롯데그룹은 재벌개혁을 위한 대기업에 폐해사례를 수집하는 과정에서 많이 거론된 기업이었다”고 언급해 당장은 아니더라도 재벌개혁을 본격 추진할 때에 재수사 문제가 거론될 수 있음을 비쳤다.

이어 그는 문 대통령은 앞으로 재벌개혁추진과 더불어 고질적인 경제비리 척결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데 이 경우 롯데 등 ‘최순실게이트’에서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한 재벌기업들의 재수사문제가 제기될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