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큐레이팅 뷰티솔루션
<건강 칼럼> 5월의 햇빛은 어린이 근시 예방에 좋아
박유경 원장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박유경 원장] 5월 황금연휴가 시작되면서 봄철 자외선에 따른 건강을 염려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그러나 무조건 자외선을 피하는 것은 오히려 문제가 될 수 있다. 

적당한 일조량은 체내 비타민D를 합성시켜 정신건강과 신체발육을 돕기 때문이다. 게다가 자외선 속 비타민D는 성장기 어린이 시력발달과 근시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국립환경과학원의 조사에 따르면 3~9세 우리나라 어린이의 평일 실외 활동 시간은 하루 평균 34분으로, 이마저도 학년이 높아질수록 점차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국내 어린이·청소년 10명 중 8명 이상이 비타민 D의 결핍 또는 부족 상태인 것으로 보고된 바 있는데, 이는 의식적으로 햇빛을 피하거나 실내 활동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이다. 10~14세 어린이에 이어 5~9세 어린이의 근시 유병률이 가장 높은 것은 주목할 만하다.
 
우리나라의 근시 유병률은 심각한 수준이다. 인종적·유전적 특성도 있지만 유아기부터 실내생활과 책, TV, 스마트기기 등 근거리 작업이 근시 유병률을 높이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특히, 햇빛에 노출되는 시간이 줄어들어 비타민D가 합성되지 않으면 근시 진행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 평소 음식으로 비타민D를 섭취할 수 있는 양은 10%에 불과하므로, 어린이 근시 예방을 위해 비타민D 합성을 도우려면 햇빛을 일정 시간 쐐야 한다.
 
햇빛은 대뇌의 도파민 분비를 촉진하여 우리 눈이 과도하게 성장하는 것을 막고, 안구가 균형 잡힌 성장을 하도록 돕는다. 비타민D가 결핍된 아이들은 안구길이가 비정상적으로 길어지는 근시가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 

또한 햇빛에 많이 노출될수록 근시 발생률이 최대 4배 감소하고, 근시 진행은 약 20% 억제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근시는 한 번 진행되면 안구성장이 멈추는 만 18세까지 지속되므로, 적절한 관리와 교정이 필요하다.

적당한 햇빛은 어린이뿐 아니라 성인에게도 유익하다. 비타민D는 면역력 저하로 발생하는 눈 밑 떨림, 알레르기 결막염 등에 대한 항체를 만들뿐만 아니라 실명질환 ‘황반변성’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최근 터키의 한 의대 종합병원 연구팀은 비타민D 혈중 농도를 평균 50ug/ml(하루 125ug 복용)로 꾸준히 유지하면 안구건조증을 치료할 수 있다는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지나치면 안 한 것보다 못하다는 말이 있듯이 너무 강한 자외선에 장기간 노출되는 것은 눈 건강에 해롭고 시력발달을 저해할 수 있기 때문에 적당한 기준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흔히 나들이 갈 때 선글라스를 아이들 필수품으로 챙기는 엄마들이 많지만, 성장기 아이들에게는 가시광선을 너무 많이 차단해 오히려 시력발달에 방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안구 성장이 끝나지 않은 어린이들은 투명색 안경을 쓰거나 챙 있는 모자를 쓰는 것이 근시 예방에 도움이 된다. 

소아청소년기에 스마트폰, 컴퓨터 사용 등 근거리 작업을 많이 할 경우 가성근시가 자주 발생할 수 있다. 

가성근시는 일시적인 근시로, 전문의의 지시에 따라 생활 습관을 개선하면 회복되지만 방치할 경우 영구적인 시력저하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근거리 작업으로 인해 시력이 떨어지는 느낌이 지속된다면 반드시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박유경 전문의  rockrage@naver.com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유경 전문의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