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사회적 기업 활성 위한 ‘착한 투자’ 강조
최태원 SK 회장, 사회적 기업 활성 위한 ‘착한 투자’ 강조
  • 이동훈 기자
  • 승인 2017.04.20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착한 가치’ 창출한 사회적기업에 인센티브 지원
20일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개최된 '제2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참석자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 SK그룹

[러브즈뷰티 비즈온팀 이동훈 기자] “사회적 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더 많은 참여와 관심을 갖게 하려면 사회적 기업에 대한 투자와 금융 서비스가 쫌 더 용이해 지는 환경 조성이 필요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0일 오후 2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사회성과인센티브 추진단 주최로 열린 ‘제2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 행사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사회적 기업의 생태계 조성을 강조한 것. 최 회장은 또한 “사회적 기업의 성과와 성공 사례, 연구·개발 실적을 축적하고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 사회적 기업의 생태계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 회장은 자신의 저서 ‘새로운 모색, 사회적기업’에서 “인센티브를 지원해 사회적기업의 재무적 고민을 해결하고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하면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시스템을 구축하자”는 제안했었다.

‘착한 가치’를 창출한 사회적기업에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장기적으로 존속할 수 있는 경영 환경을 조성해 주면 이는 착한 가치의 지속적인 확산으로 연결돼 사회문제도 함께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최 회장은 믿고 있다.

사회성과인센티브는 최 회장의 믿음을 반영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SK 등 사회적 기업 분야 관계자들이 참여해 운영하고 있다.

이를 운영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 추진단은 사회적 기업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화폐 단위로 측정한 뒤 그에 상응하는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있다.

추진단은 매년 ▲일자리 창출 ▲사회서비스 제공 ▲환경문제 해결 ▲생태계 문제 해결 등 4개 분야에서 성과를 평가한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서는 93개 사회적 기업에게 총 48억원의 인센티브가 전달됐다. 인센티브는 3년간 지급된다.

2015년에 모집한 1기 사회적 기업이 생산한 사회적 가치는 평균 2억2천만원에서 3억원으로 늘어났다. 참여 사회적 기업의 75%가 사회적 가치를 더 많이 만들어 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1기 사회적기업의 매출액은 2015년 740억원에서 2016년 900억원으로 증가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도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