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큐레이팅 뷰티솔루션
선크림, 왜 꼭 발라야 할까?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봄철에는 태양빛이 강해지면서 자외선 차단의 중요성이 대두된다. 자외선 차단이 중요한 이유는 자외선이 피부 노화를 부추기는 가장 큰 원인으로 주름 유발, 색소침착을 일으키며 더 나아가 피부암 등 각종 피부 관련 질환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서울대병원 정진호 피부과 교수는 ‘자외선 차단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다. 이 같이 자외선을 차단해주는 ‘선크림’은 매일 발라주는 것은 피부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다. 

자외선(Ultraviolet rays, UVR)은 UVA, UVB, UVC로 나눠지는데, UVC는 대기 중 모두 걸러져서 지표면까지 이르지 못하는 반면 UVA는 상당한 양이 지구에 도달한다. UVB는 지구에 도달하긴 하나 오존에 의해 걸러지는데, 걸러지지 않은 소량의 UVB는 매우 파괴적인 영향을 미친다.  

UVB는 피부에 즉각적인 손상을 주는데 심하면 화상이나 피부암을 유발하며 UVA는 노화 및 주름을 유발시킨다. 에너지 강도로 보면 UVB는 UVA보다 훨씬 더 강하지만, 피부에 위험한 쪽은 UVA다. UVB의 약 100배에 달하는 양이 지구에 도달해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또한 UVB는 유리를 통과할 수 없지만 UVA는 창문을 통과하기 때문에 UVA 차단에 신경써야 한다. 

◆ 가장 기능이 뛰어난 선크림은?

국내에서 판매하는 선크림 중 자외선 차단 기능이 가장 좋은 것은 ‘SPF50, PA++++’이 쓰여 있는 제품이다. SPF(Sun Protection Factor, 자외선차단지수)란 UVB를 차단하는 지수로 자외선양이 1일 때 SPF15 차단제를 바르면 피부에 닿는 자외선의 양이 15분의1로 줄어든다. 

PA(Protection of A, 자외선차단등급)는 UVA를 차단하는 지수로 +가 많을수록 더 높은 차단력을 제공한다. 차단지수 2이상 4미만은 PA+, 4이상 8미만 PA++, 8이상 16미만 PA+++, 16이상이면 PA++++로 표시하며 ‘+’가 많을수록 차단이 잘 되는 제품을 말하지만 지속시간이 길다는 의미는 아니다. 

◆ 무기자차 vs 유기자차?

선크림을 고를 때 무기자차, 유기자차로 나뉜다. 무기 자차는 ‘물리적 자외선 차단제’를 말하며 피부에 막을 형성해 자외선을 반사시킨다. 장점은 자극이 적어 민감성 피부나 아이들도 사용할 수 있으나 단점으로는 얼굴이 하얘지는 백탁현상이 나타난다. 

유기자차는 ‘화학적 자외선 차단제’로 화학 성분이 자외선을 흡수한 뒤 열에너지로 바꾸어 발산시키는데, 화학성분이기에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 대신 백탁현상이 없으며 발림성이 좋다는 것이 장점이다. 

◆ 선크림 바르는 방법은?

매일매일 집 밖을 나서기 20분 전에 발라야 최고의 자외선 차단 효과를 얻을 수 있으며, 스킨케어 가장 마지막 단계에서 발라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 다음 스킨케어 제품을 바르거나 물을 묻히면 효과가 줄어든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선크림 사용 권장량의 50%만 사용하고 있어 자외선 차단 효과의 50%만을 얻고 있다. 선크림을 충분히 바르지 않으면 우리가 라벨의 SPF 지수를 보고 기대할 수 있는 효과는 얻기 힘들기에, 충분한 양을 바르지 못했다면 2~3시간마다 추가로 발라주는 것이 좋다. 

심은혜 기자  semaeh@lovesbeauty.co.kr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