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특집
[창간 특집]⑩아미코스메틱, 유럽·미국시장 유명브랜드에 도전중화권, 왕홍마케팅 통해 지속적으로 공략…미국, 세포라·얼타 등 편집숍 통해 진출예정

[창간 5주년 기획] K뷰티 ‘포스트차이나’, 성장신화는 멈추지 않는다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최근 중국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으로 한국화장품의 현지 마케팅이 많은 제약을 받게 되면서 아미코스메틱은 중국이외의 글로벌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하기 시작했다.

아미코스메틱 측은 사드보복으로 어느 정도 타격은 예상되지만 주력시장인 중국을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다면서 중화권 시장을 다지는 것과 더불어 미국, 유럽 등 다양한 포스트 차이나 시장 개척에 한층 주력할 예정이다. 

아미코스메틱의 매출의 50%는 해외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중화권이 비중이 높은 편이다. 2012년 중국에 상해법인을 설립해 적극적인 중국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데, 최근 사드 등으로 인해 K-드라마와 같은 한류 콘텐츠를 통한 홍보가 많이 위축됐다.

아미코스메틱의 매출의 50%는 해외에서 일어나고 있으며 중화권이 비중이 높은 편이다. 2012년 중국에 상해법인을 설립해 적극적인 중국 마케팅을 펼치고 있는데, 최근 사드 등으로 인해 K-드라마와 같은 한류 콘텐츠를 통한 홍보가 많이 위축됐다.

그러나 아미코스메틱은 그동안 쌓아온 노하우를 통해 스타급 왕홍이 중국 소비자에게 신뢰가 높으며 친근감을 준다는 사실을 깨닫고 작년 말 중국 마케팅 전문회사 ㈜우노미디어와 중국 왕홍마케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중국의 전 지역의 팬들과 소통, 2020년까지 아시아 TOP 10 진입을 목표로 할 예정이다. 또한 보다 적극적인 왕홍마케팅을 위해 지난 24일 중국 상해에 별도의 디자인 스튜디오를 설립하는 등 지속적으로 중국 마케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아미코스메틱은 18개국에 진출해 있으며 올해부터는 중화권을 넘어 유럽, 미국 등에도 공격적으로 진출할 예정이다.

▲ 퓨어힐스는 유럽 내 유통을 위해 2월 EU 집행위원회(CE)에서 관할하고 있는
CPNP(Cosmetic Product Notification Portal)에 제품 등록을 완료했다.

아미코스메틱 관계자는 “유럽은 오랜 헤리티지를 보유한 본토 브랜드들의 점유율이 높은 편이지만, 중화권 여행자 및 화교들의 바잉 파워가 높아지면서 대형 뷰티 편집숍과 유통 채널들이 앞 다투어 아시아 화장품존을 개설하고 다양한 한국 화장품과 입점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며 “아미코스메틱 역시 유럽에 진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메디컬더마 에스테틱 스킨케어 브랜드 씨엘포(CLIV·CL4)는 러시아의 에스테틱 숍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오프라인을 넘어 온라인 채널 유통업체와 입점을 위해 활발하게 컨택을 진행중이다. 지난달에는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퓨어힐스(Pureheals)가 러시아의 프리미엄 백화점 골드애플(Gold Apple) 전점에 입점했으며, 러시아 최대 온라인 쇼핑몰 3사(WILDBERRIES·OZON·PUDRA)에도 입점하며 러시아 내 K-뷰티를 대표하는 브랜드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미주 지역에서는 미국판 미미박스로 불리는 뷰티 랜덤박스 IPSY 글램백을 통해 더마 테크놀로지 코스메틱 브랜드 비알티씨(BRTC) 제품으로 미주 시장 문을 두드릴 예정이다. 

▲ 미국 얼타 매장 전경

또한 씨엘포는 최근 미주 최대 주얼리 전문 유통 업체인 알엠 매뉴팩쳐링 (RM Manufacturing Co)과 손을 잡고 라스베가스에서 론칭 쇼를 진행하며 향후 미주 시장 내에서의 활발한 브랜드 홍보를 진행중이다. 이밖에도 대형 뷰티 편집숍인 세포라 (Sephora), 얼타 (ULTA) 등의 유통 채널 입점을 위해 지속적으로 문을 두드리고 있다.

한편 아미코스메틱은 비알티씨, 퓨어힐스, 씨엘포, 제주엔 브랜드의 유럽시장 진출을 위해 최근 이탈리아 볼로냐에서 열린 코스모프로프에 참여하는 등 적극적으로 유럽시장 개척도 진행하고 있으며, ‘글로벌 비즈니스 플랫폼 코트라(Kotra)’와 연계를 통해 전 세계 30개의 지역을 수출전략 시장으로 삼아 확장 중에 있다. 

심은혜 기자  semaeh@lovesbeauty.co.kr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