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속눈썹 글루'에 발암물질 '범벅'…눈 시리고 따갑고폼알데하이드·톨루엔(유해물질) 비롯해 화장품사용 금지물질도 검출…안전관리 '비상'
(사진=러브즈뷰티DB)

[러브즈뷰티 안옥희 기자] 미용효과를 위해 붙이는 속눈썹 접착제(속눈썹 글루)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인조 속눈썹을 붙이는 과정에서 접착제가 눈에 들어가 심한 안구 자극을 유발하는 경우가 있는 만큼 안전기준 설정이 필요해 보인다.

9일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속눈썹 접착제 안전실태’에 따르면 시중 유통·판매되고 있는 속눈썹 접착제 20개 제품(셀프용 9개·전문가용 11개) 중 절반 이상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유해물질과 화장품 사용금지 물질이 검출,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11개 제품(55.0%)에서 유해물질인 폼알데하이드가 기준치(20㎎/㎏이하)의 최소 740배~최대 2180배(1만4800㎎/㎏~4만3600㎎/㎏) 검출됐다. 폼알데하이드 기체는 시야를 흐릿하게 하는 등 안구 자극을 유발하고 안구나 피부에 직접 접촉하면 화학적 화상이나 따가움 등을 유발한다.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된 제품은 △누구나(DIY) Black Glue(셀프용)[태강산업(주)] △Pigments Glue(전문가용)[뷰티채널] △ARCOS 속눈썹 GLUE(전문가용)[D.O.K] △ARUMU SUPER GLUE(전문가용)[Daejin chemical] △Long Eyelash Glue(전문가용)[미담뷰티] △레이디 블랙(전문가용)[Daejin chemical] △바비 돌 D5 글루(전문가용)[㈜DM코스메틱] △바비 퀸 인증 글루(전문가용)[디오데크] △엣지아이 속눈썹 글루(전문가용)[로이뷰티] △울트라 슈퍼 글루(전문가용)[Daejin chemical] △황후 미인(전문가용)[마담뷰티] 등 총 11개 제품이다.

이 중 9개 제품에서는 톨루엔이 기준치(20㎎/㎏이하)의 최소 1.9배~최대 414.5배(38㎎/㎏~8290㎎/㎏)가 검출됐다. 톨루엔은 안구 접촉 시 충혈과 통증을 동반한 심한 자극을 유발할 수 있다.

톨루엔이 검출된 제품은 △ARCOS 속눈썹 GLUE[D.O.K] △ARUMU SUPER GLUE[Daejin chemical] △Long Eyelash Glue[미담뷰티] △레이디 블랙[Daejin chemical] △바비 돌 D5 글루[㈜DM코스메틱] △바비 퀸 인증 글루[디오테크] △엣지아이 속눈썹 글루[로이뷰티] △울트라 슈퍼 글루[Daejin chemical] △황후 미인[미담뷰티] 등 총 9개 전문가 제품이다.

▲ ‘속눈썹 접착제’ 20개 제품 대상 유해물질 함량 시험검사 결과표.(자료=한국소비자원)

또한, 다수 제품에서 화장품 사용 금지 물질인 메틸메타크릴레이트도 검출됐다. 지난 2015년 화장품 사용이 금지된 메틸메타크릴레이트는 현행 환경부 고시상 사용제한 및 금지물질이 아니지만, 캐나다와 국내 화장품에는 사용이 금지돼 있다. 메틸메타크릴레이트는 안구나 피부 접촉 시 자극·홍반·통증·가려움 및 알레르기 반응 등을 유발할 수 있지만, 국내에서는 속눈썹 접착제가 ‘일반 생활화학제품’으로 분류돼 있어 안전기준 설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밖에도 속눈썹 접착제에 대한 표시실태도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 30일 종료된 표시기준 유예기간 이후 제조됐거나 표시가 없어 제조일자를 확인할 수 없는 속눈썹 접착제 ‘DUO Beauty 11’, ‘ARCOS 속눈썹 GLUE’ 등 12개 제품 중 표시 기준을 준수한 제품은 없었다. 이들 제품은 종류, 성분 등의 표시가 대부분 미흡했으며, 특히 ‘자가검사 표시’를 정확히 표기한 제품은 1개 제품에 불과해 관리 감독 강화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속눈썹 접착제 안전성 확보와 소비자피해 확산 방지를 위해 관련 사업자에게 제품 회수 및 시정을 권고했다. 환경부에는 속눈썹 접착제 안전 및 표시 관리 강화와 메탈메타크릴레이트 관련 기준 설정을 요청할 계획이다.

안옥희 기자  ahnoh05@naver.com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