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
중국, 또 한국산 화장품 무더기 수입불허…'사드보복'은 아닌 듯이아소·오띠 등 19개 품목 합격증 미비 등으로 통관 거부돼…국내화장품사 구비서류 제대로 갖춰야

[러브즈뷰티 홍미은 기자] 우리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 후 중국의 보복규제가 갈수록 노골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지난해 11월에 이어 12월에도 한국산 화장품에 대해 자료 미비 등을 이유로 대거 수입 불허조치를 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화장품업계나 전문가들은 국내 화장품업체들이 수입허가를 신청하면서 중국 당국이 요구하는 합격 증명자료 등의 구비서류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는데 따른 것으로 사실 ‘사드보복’과는 무관하다는 견해를 보이고 있다.

중국 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질검총국)은 6일 자체 웹사이트에 ‘2016년 12월 불합격 수입 화장품·식품 명단’을 발표했는데 수입 허가를 받지 못한 화장품 68개 품목에는 오띠 등 한국산 화장품이 19건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가별 수입불허품목을 보면 개수로는 호주가 22개로 1위고 한국은 2위였다. 하지만 호주의 경우 불합격 품목이 대부분 비누인데 반해 한국은 에센스와 클렌징, 메이크업 베이스 등이 모두 포함돼 타격이 훨씬 큰 것으로 보인다. 불합격 처리된 한국산 화장품은 2.5t로, 전체 물량의 52%에 달한다.

19건의 한국산 화장품 중에 이아소가 10건을 차지했지만 반송된 제품은 1kg에 불과했다. 이아소 화장품은 지난 11월에도 샘플 화장품이 문제가 돼 13건이 불합격 처리됐다. 이밖에 오띠 7건 등 2개 브랜드 제품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오띠는 무려 2.5t이 반송됐다.

이아소와 오띠 모두 중국 당국이 요구하는 증서 또는 합격 증명자료를 제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관계자는 “예전에도 화장품 보증기한이 지나거나 증서 미비 등으로 불합격되는 경우가 있었다”며 “단순 서류 실수가 자주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2년간 중국의 수입화장품 통관 거부 사례를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이 불합격된 나라는 독일”이라고 밝혔다. “통관 거부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달도 많다”며 “유독 한국산에 대해서만 엄격히 통제한다고 보기 힘들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오띠의 경우 2015년 9월 수입통관된 내용이 이번에 반영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각에선 중국의 사드보복규제의 일환이 아닌가 하는 시각을 보이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중국이 한반도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수입화장품에 대한 규제를 대폭 강화한 것은 사실”이라며 “중국으로 처음 수출하는 화장품은 반드시 위생행정허가증 또는 등록증을 제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미은 기자  press@lovesbeauty.co.kr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미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