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염모제·제모제 의약외품서 ‘기능성화장품’으로 바뀐다

[러브즈뷰티 심은혜 기자] 식약처가 ‘의약외품 범위 지정 개정안’을 행정예고 한다고 26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 ‘욕용제’, ‘탈모방지 또는 모발의 굵기 증가를 목적으로 하는 외용제’, ‘염모제(탈색‧탈염 포함)’, ‘제모제’를 의약외품에서 제외하고 ▲ ‘치아매니큐어’, ‘휴대용 공기’ 의약외품 신규 지정 하는 등의 것이다.

올해 6월부터는 ‘욕용제(경미한 피부질환의 증상 완화에 도움주는 비누조성의 제제)’, ‘염모제’ 등이 의약외품에서 ‘기능성화장품’으로 전환되어 제조‧수입‧판매가 가능하게 되며 해당 제품들을 신규로 제조‧수입‧판매하기 위해서는 기능성화장품 심사를 받아야 한다.

2018년 하반기부터는 ‘치아매니큐어’, ‘휴대용 공기’를 제조‧수입‧판매하기 위해서는 의약외품 허가를 받아야만 한다.

‘치아매니큐어’는 치아 표면에 도포하여 치아의 색상을 일시적으로 조절하기 위해 사용하는 제품이며, ‘휴대용 공기’는 인체에 직접 흡입하는 방법으로 사용하는 공기 조성의 제품을 말한다.

이 외에도 ‘치약’, ‘치아미백제’, ‘구중청량제’ 등 세정목적의 의약외품에 대해서 미세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는 「의약외품 품목허가·신고·심사 규정」 개정안도 행정예고한다.

올해 7월부터는 ‘미세플라스틱’을 사용한 의약외품의 제조 또는 수입이 금지되며, 2018년 7월부터 해당 의약외품의 판매도 금지된다. 화장품도 오는 7월부터 ‘미세플라스틱’을 사용한 화장품의 제조 또는 수입이 금지되며, 2018년 7월부터는 ‘판매’도 금지된다.

심은혜 기자  semaeh@lovesbeauty.co.kr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