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
아모레퍼시픽, 중동시장 개척 나서…'포스트차이나' 시동하반기 두바이에 에뛰드하우스 1호점 론칭…쿠웨이트·사우디아라비아 등에도 매장개설 계획
▲에뛰드하우스

[러브즈뷰티 안옥희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중동 최대 유통 기업인 알샤야그룹(Alshaya Group)과 손잡고 중동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중국발 사드리스크 여파에 ‘포스트차이나’ 개척을 모색하는 움직임이 분주한 국내 화장품 업계에서 아모레퍼시픽의 중동 진출 행보가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중동 화장품 시장은 2015년 180억 달러에서 오는 2020년 360억 달러 규모로, 연평균 15% 이상 고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UAE 화장품 시장은 중동의 트렌드 발신지 역할을 하는 거점 지역이다. 다양한 인구 구성으로 화장품 시장이 세분됐고 그 중에서 향수와 색조 분야가 발달했다.

이 같은 특성을 고려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첫 중동 진출 브랜드로 영 메이크업 브랜드 ‘에뛰드하우스’를 낙점했다. 올 하반기 중 두바이에 에뛰드하우스 1호점을 론칭하고 향후 주변의 GCC 국가(쿠웨이트·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바레인·오만) 등으로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중동시장의 사업성을 검토하기 위해 수년 전부터 두바이·아부다비·테헤란·이스탄불 등 중동 내 주요 도시에 지역전문가 ‘혜초’를 파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 두바이에 거점을 마련하기로 하고 자유경제무역 D3 구역(Dubai Design District: UAE 정부가 주도하는 뷰티·패션·디자인 산업 중심 자유지역)에 100% 자본의 독립법인(AMOREPACIFIC ME FZ LLC)을 설립하기도 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국내 시장을 넘어 중국·동남아시아·인도·중동·유럽으로 이어지는 유라시아의 새 길을 ‘아시안 뷰티’로 연결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알샤야그룹은 1890년 설립된 이래 리테일·트레이딩·자동차·부동산·투자·호텔 등 다양한 사업 분야를 보유하고 있는 중동 최대의 복합 기업이다. 리테일 부문에서는 스타벅스·H&M·빅토리아시크릿·데벤헴백화점·아메리칸 이글 등 70개 이상의 글로벌 리테일 브랜드 유통을 맡고 있다. 패션·뷰티·푸드·제약·홈퍼니싱·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부문에 걸쳐 3000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안옥희 기자  ahnoh05@naver.com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