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EAUTY NEWS
신경민 의원 “화장품 주의 성분 눈에 띄게 표시해야”화장품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홍미은 기자 | 승인 2017.01.10 16:25

[러브즈뷰티 홍미은 기자]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의원(서울 영등포구을·사진)은 5일 소비자가 주의해야 하는 화장품 성분에 대해 글자 크기와 색상을 달리해 표기하도록 하는 화장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신경민·박 정·노웅래·김민기·김정우·이찬열·문미옥 의원 등 12명이 공동 발의한 이번 개정안은 화장품 성분의 기재·표기 시 원료 함량에 제한이 있거나 사용상의 유의가 필요한 성분에 대해 글자 크기, 색상 등을 달리해 표기하도록 하고 해당 성분의 함량 및 설명도 함께 기재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신경민 의원은 “단순 성분 표기만으로는 일부 화학 성분의 위해성을 알 수가 없다”며 “소비자가 화장품에 포함된 성분을 알 수 있도록 해 알권리를 보장하고, 필요한 기능을 가진 화장품을 적절히 선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홍미은 기자  press@lovesbeauty.co.kr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미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6가 348-3 수빌딩 202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900
등록일자 : 2011. 12. 22  |  발행인/편집인 : 이화연
전화 : 02)701-9300  |  팩스 : 02)701-93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재율
Copyright © 2017 러브즈뷰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