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EAUTY NEWS
"짝퉁 화장품 비켜라" ‘OR코드’로 통관 과정서 걸러낸다관세청, 역직구 수출통관 인증제 4일부터 도입
유주영 기자 | 승인 2016.08.04 17:03

[러브즈뷰티 유주영 기자] 한국산 화장품을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중국 소비자들이 QR코드로 정식 통관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중국으로 수출되는 국산 화장품의 위변조 유통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는 제도가 도입됐기 때문이다.

관세청은 4일부터 중국내 한국산 제품의 불법유통으로 인한 국내 기업의 피해를 막기 위해 ‘역직구 수출통관 인증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3일 통계청이 발표한 ‘온라인 해외 직접판매 및 구매 동향’을 보면 올해 상반기 중국 역직구 수출액은 7633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20% 급증했다.

역직구 수출통관 인증제는 역직구 물품 중 정식 수출통관 절차를 거친 물품에 대해 관세청 인증마크(이하 QR코드)를 부착하여 수출하는 제도다. 직구 물품을 수령한 해외 구매자는 포장박스에 부착된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여 정식수출 여부를 조회할 수 있다.

직구물품을 수령한 해외 구매자는 스마트폰으로 포장박스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정식 수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QR코드는 도용을 방지할 수 있도록 유효기간도 설정돼 있다.

이 인증마크는 업체에 온라인으로 제공되며 이 인증마크가 포함된 운송장을 출력해 포장박스에 붙이면 된다.

이는 지난 3월 관세청이 발표한 역직구 수출통관 인증제 도입 조치의 일환이다.

현재 역직구 수출통관 인증제에는 아모레퍼시픽, 씨메이트, 매일유업, 제로투세븐, 코오롱인더스트리 등 6개 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유주영 기자  boa@lovesbeauty.co.kr

<저작권자 © 러브즈뷰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 6가 348-3 수빌딩 202호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900
등록일자 : 2011. 12. 22  |  발행인/편집인 : 이화연
전화 : 02)701-9300  |  팩스 : 02)701-93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재율
Copyright © 2017 러브즈뷰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